맨 위로



에어프라이어로 프라이드 치킨 시도

에어프라이어가 집에 생기고 난 후 편한 점이 정말 많아졌다. 제일 편한 건 물론 튀김을 기름 없이 간단하게 할 수 있다는 점이지만, 그 외에도 자주 먹는 생선을 굽는다든가, 삽겹살을 여기저기 튀지 않게 굽는다든가 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지난번 치킨까스를 해봤는데(에어프라이어 사용기를 보시려면 클릭), 이번에는 에어프라이어로 본격 프라이드 치킨에 도전했다. 마트에가서 튀김가루와 빵가루도 사왔다. 닭은 다리나 날개만 모아놓은 것도 있었는데, 그냥 닭도리탕용 한 마리 닭으로 샀다. (닭도리탕의 "도리"는 일본말의 "새"뜻의 도리가 아닌 우리말의 "조리다"에서 변형된 것으로 순 우리말이라는 의견이 있다. 그 의견이 그럴싸하여 난 그냥 닭도리탕으로 쓴다.)



일단 튀김옷을 만들기 위해 튀김가루 적당량을 물과 섞어준다. 계란도 누구는 넣는다길래 넣어봤다.

닭에 칼집을 내준다. 그리고 빵가루를 뭍혀 아래와 같이 프라이어에 놓았다.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 에어프라이어에 위 사진처럼 첩첩이 튀길 것을 쌓아 놓으면 안된다는 것을 배웠다. 저렇게 많은 양을 하려고 하다보니, 아래는 제대로 조리가 안되어 자주 뒤집어 줘야 한다. 그런데 그 뒤집는게 그리 쉽지는 않다. 중간에 열어서 꺼내서 아래 닭들을 위로 올리고 하는게 참 번거롭다. 많은양을 한번에 할 수 없다는게 에어프라이어의 단점이라면 단점일 수 있겠다. 만약 기름에 했다면 그냥 모두 풍덩~ 

결과는 아래와 같다.


결과적으로 잘 튀겨졌다. 바삭하기가 정말 말로 다 할 수 없을 정도로 바삭거린다. 안도 잘 튀겨 졌다. 시중에서 배달시켜 먹는 닭보다 더 질이 좋다고 느껴진다. 그래서 그런지 별다른 큰 조리법을 가지고 한 것이 아닌데도 맛있다. 물론 튀김은 다 맛있긴 하다. ㅎㅎ


집에 잇는 소스 몇가지와 함께 먹었다. :) 맛있음! 뭐 이 정도면 성공!

필립스 에어프라이어 사용기를 보시려면 클릭


유사한 주제의 다른 글 보기:
, , , ,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로하기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 31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