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위로



성수족발, 정말 맛있을까

장충동이 족발의 메카자리를 내어준것 같다. 한 3년전에 장충동가서 유명한집 족발을 먹었는데, 정말 맛없었다. 리뷰조차 쓰지도 않았다. 그 이후로 장충동에서 족발먹을 생각은 안하는 것 같다. 세월이 흐르며 장충동의 족발 기술을 많은 사람들이 알아챘는지, 아니면 그만큼 다들 공부와 실험을 해서 맛을 발전시켰는지는 모르겠지만, 요즘은 여기저기 족발 맛있는집이 많다.

그 중에 유명하다고 손꼽히는 곳중 하나가 바로 성수족발이다. 언제부터 유명했는지는 모르지만 시청의 오향족발과 함께 사람들 입에 자주 오르내린다. 성수족발은 안가봤고 성동구 사람들에게는 성수족발과 함께 유명한 족발삶는집은 얼마전에 포스팅을 한 적이 있다. 성수족발이 맛있는지 군바리 동생녀석과 함께 가봤다.

우리가 갔을 때는 월요일 6시가 채 안된 시간이었나...기억이 가물가물. 여튼 꽤 이른시간이었다. 그런데 가게 안에 딱 한자리 남아있고, 다들 얼마나 일찍 왔는지 한 잔씩 하고 계셨다.

성수족발에 대한 평이 너무 달다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사실 좀 경계하고 맛을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리 많이 단지는 모르겠다. 사람마다 좀 다를 수 있겠는데, 같이 나오는 부추무침, 무생채, 그리고 김치, 양념장 이런 것과 함께 먹으면 사실 그렇게 달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먹었다.

무엇보다도 압도적이었던 것은 족발의 질인데, 여기저기서 먹고 보아왔던 족발보다 훨씬 부들부들하며 윤기가 정말 많이 흘렀다. 먹었을때도 훨씬 부드러웠다. 그리고... 그 콜라겐이 있는 부분, 그 부위가 질이 좋은 것 같았고 면적도 넓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퍽퍽살도 먹었을때 지루하지 않았다. 퍽퍽하다는 느낌 잘 모르며 먹었다. 족이 신선도가 떨어지면 이 퍽퍽살에서 그것이 드러나는데, 아마도 이집 족이 신선한것 같다.

먼저 말한 반찬들, 부추무침, 김치, 무생채가 정말 맛있고, 장도 맛있다. 그리고 함께 나오는 야채도 신선하고, 특히 풋고추도 질이 괜찮은 것 같았다. 딱 적당히 매운맛, 아작아작한 맛이 있다. 물론 이건 내가 갔을때 풋고추가 좋았었을수도 있지만 말이다. 

보통 소문난집이 좀 실망을 안겨줄 때가 많은데, 여기는 정말 강추다. 유명한 이유가 있다. 별 5개중 5개 주고 싶다.








유사한 주제의 다른 글 보기:
, , , ,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로하기
겨울비 2016.06.09 04:38 댓글달기 고치기/지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DDCDDC 2016.06.18 14:16 신고 고치기/지우기
감사합니다 :)
소상공인사업자대출 2019.02.13 12:45 신고 댓글달기 고치기/지우기
와~~ 맛있을것 같아요!!!!!
이전 1 2 3 4 5 ··· 31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