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위로



대치동 우래옥 물냉면

요즘에는 낮에 덥다. 좀 걷기라도 하면 이마와 등에 땀이 나려 한다. 그래서 그런지 냉면먹을 용기도 생겼다. 대치동을 지나가다가 우래옥을 들렀다. 우래옥이라는 곳이 언제 생겼는지도 모르겠지만 유명한 곳인가 보다. 먹고 나서 찾아보니 꽤 유명한 듯. 낮에도 손님이 많아서 그런지 주차할 곳이 없어 발렛파킹을 맡기고 들어갔다.

일단 들어가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이다. 그래서 그런지 메뉴를 보니 냉면이 1만 3천 원이다. 오... 점심 가볍게 먹으려 했는데 꽤 비싼 냉면 먹게 생겼다. 일단 냉면을 시키고 앉아서 이리저리 둘러본다. 냉면 나오기 전 육수를 주는 줄 알았는데 마셔보니 육수가 아니라 숭늉이다. 숭늉 맞나? 여튼 먹었을 때 밍밍한게 쌀뜨물 같은데 자꾸 마실수록 속을 차분하게 만들어준다.

그리고는 냉면이 나오고 반찬으로는 백김치가 나왔다. 우선 국물부터 마셔본다. 흔한 냉면집에서 먹던 그 냉면육수가 아니다. 그러니까 전혀 자극적인 맛이 없다. 뭐랄까, 옷으로 치면 그냥 무채색의 베로 만든 선이 복잡하지 않은 수수한 옷이랄까? 나같이 냉면의 깊은 맛을 모르는 사람이 먹으면 그냥 밍밍하고 맛없을 수 있다. 그런데 몇 젓가락 먹다보니 뭐 괜찮다.

냉면 면발은 잘라달라고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냉면면발보다 좀 더 굵고 잘 끊어진다. 그리고 냉면 육수에 살얼음 같은 것은 없다. 냉면에 대해 박사가 아니라 잘 모르지만, 이 집의 냉면은 평양식 냉면을 추구하는 듯 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순한 맛. 자기 주장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맛인것 같은데 중간중간에 씹히는 배와 고기가 "나 아주 완전 순하지는 않아요" 라고 하는 듯 하다. 

아래 사진 중에 뜬금없이 불판을 찍어놨는데, 여기 불고기를 굽는 불판이 구리다. 그니까 구리단게 아니고 구리라는거다. ㅎㅎㅎ 여기서 불고기 먹으면 맛있을듯. 여튼 냉면 맛은 별 5개 중에 4.5개 주고싶다. 0.5개는 아직 냉면맛을 잘 몰라서 살짝 뺀 점수다. 아마도 평양식 냉면의 맛을 아는 분들은 좋아하실 것 같다.

한 가지 아쉬운점, 나오면서 차 키를 준다. 원래 발렛파킹이라는 것이 주차해주고, 차를 다시 가져와 주고 하는 서비스이고 그에 대한 팁(미국, 우리나라에서는 요금처럼 되어버렸지만)을 주는 건데, 나와서 차키 주고는 차 어디있다고 가서 차 빼면 된다고 한다. 이건 좀 개선되어야 하지 않나 싶다.









유사한 주제의 다른 글 보기:
, , , ,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로하기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 31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