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위로



성수동 뚝섬역, 족발 삶는 집

한 3년 전인가... 장충동에 가서 족발을 먹었는데, 정말 맛이 없었다. 나 어릴 때만해도 족발하면 장충동, 장충동 하면 족발이었는데, 이젠 그렇지 않은지 그 후로는 정말 다시는 장충동에서 족발을 먹고 싶지 않았다. 장충동이 족발을 배신했다고 해서 나도 족발을 배신한 건 아니었기 때문에 나름 족좀 삶는 다 하는 집들은 가서 먹어보고 싶은 마음이 늘 있어왔다.

뭐 마음만 늘 있었지 실제 발걸음은 잘 안떼져서 그져 맨날 그냥 동네에 있는 적당한 족발집에서 사다가 또는 시켜서 먹고는 했다. 그런 와중에도 유명하다는 몇 군데에서는 먹어봤는데, 그 중 기억에 남는 곳은 시청에 있는 오향족발이 희안하게 수제비 하고 먹는 맛이 좋았었다. 포장해서도 세 번정도 먹었었는데, 이상하게 포장해서 먹으면 오향족발은 별로 맛이 없더라. 그 수제비가 뭐가 있나. 

사실 다른 곳도 족발 맛있는 곳은 많을 게다. 우리가 몰라서 그렇지. 성수동에도 성수족발이 유명하다. 좀 달다는 말들이 있는데, 지척에 두고 가보진 못했다. 뭐 3대 족발이니 어쩌니 하는데, 그런건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누가 자기들 마음대로 3대니 5대니 10대니 붙이는건지. 그런건 좀 자제 했으면 한다. 오늘 가본 "족발 삶는 집"은 성수족발 가려다가 줄서있어서, 사정상 좀 빨리 사서 가야했기에 접고, 성중맘(성동구 중구 엄마들의 모임?)에서 유명한 곳중 하나인 "족발 삶는 집"을 갔다. 성수 족발과 가깝다.

포장을 했는데 어찌어찌해서 그냥 접시에 포장해서 주시고 그릇은 우리가 가져다 드리기로 했다. 결론적으로 맛있었다. 정말 오랜만에 맛있는 족발 먹었단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으로는 오향족발보다 맛있었다. 뭐 맛을 어떻게 묘사해야 하나. 여튼 맛있었다. 족발 먹다보면 맛없는 부위도 많이 주고, 퍽퍽하고 지루해서 좀 남기고 그럴 경우 많은데, 여기는 마지막까지 맛있었다. 불족발인가... 매콤한 맛이 있는데 그게 맛있다. 이번에 먹을 땐 일반족발하고 반반 먹었는데 다음에는 불족발만 먹어야겠다. 그리 맵지 않으니 매운거 잘 못드시는 분들도 괜찮을 듯. 아 그리고 같이 준 반찬들도 맛있었다. 생마늘도 싱싱하고, 백김치도 맛있고.

주고 싶은 별점은 별 5개중 4.7개 주고 싶다. 하하하 5개 주려고 했는데 옆에서 마나님이 "다섯개까진 아니야" 한다. 다섯개 주고 싶었는데 :)











유사한 주제의 다른 글 보기:
, , , ,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로하기
이전 1 2 3 4 5 6 7 8 9 ··· 30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