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위로



압구정 로데오역 근처 "소공동 뚝배기집"

소공동에 있어야 할 순두부 뚝배기집이 압구정에 본점(도산공원과 압구정 로데오역 사이, 압구정역 근처에도 같은 이름의 집이 있음)을 두고 있다. 1962년부터 순두부 뚝배기 장사를 했는지 Since 1962가 눈에 띈다. 얼마전 수요미식회에 두부에 관해서 이야기 하다가 오늘날 우리가 먹는 얼큰한 순두부가 바로 소공동, 명동에서 시작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원래 순두부 찌개는 백색이었으나 명동, 소공동 어느집인가에서 얼큰하게 만들어 팔기 시작했다는 것. 빨간색 얼큰한 순두부 찌개의 원조는 소공동, 명동 일대 어느 식당일 것이다.

압구정을 지나다 그냥 밥을 먹고 싶어 둘러보다 들어간 곳이 압구정이 본점이라는 "소공동 뚝배기집"이다. 지하 1층에 위치해 있어서 사실 들어갈까 말까 고민하다 들어갔다. 사실 좀 간지 오래되서 뭘 시켜 먹었는지 정확히 기억이 안난다. 사진을 보니 오징어볶음 2인분을 시키니 순두부 찌개가 반찬으로 나온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

이렇게 그냥 지나다 밥한끼 먹으려고 들른 집을 굳이 올리는 것은 맛있기 때문이다. 아마 이 주변이 직장인 분들이라면 여기 자주 갈듯하다. 이 근처에서 장사하는 분들도 여기서 많이 배달해 먹을 것 같다. 뚝배기와 함께 직화구이를 하는데, 메뉴는 제육직화, 오징어직화, 닭가슴살 직화, 낙지 직화 등... 그리고 순두부, 특얼큰순두부, 쏘세지순두부, 버섯순두부, 닭도리탕, 청국장, 이런 것들이 있다. 직화메뉴는 2인 부터되고 2인분에 16500원을 넘지 않는다. 뚝배기 메뉴도 6,500원을 넘지 않는다. 압구정동에서 반찬도 잘나오고 맛도 있는 집이 이 정도 가격이면 괜찮은거 아닌가.

어쩌면 이 집이 얼큰한 순두부가 처음 유행하던 그 소공동에서 장사를 했을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별 5개중 4.7개 주고 싶다.







유사한 주제의 다른 글 보기:
, , ,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로하기
이전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0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