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위로



손님 무시하기 만두빚듯하는 삼청동 "북촌칼국수 (황생가 칼국수)"

삼청동의 대표적인 맛집, 

칼국수로 유명한 "황생가 칼국수"

원래 이름이 북촌칼국수 였던 것 같은데.

장사가 잘 되는지 분당 서현역 지하에

서현점을 오픈한다고 크게 써붙였다.





날도 추운데 유명한 집 답게 줄도 길더라.

오들오들 떨면서 약 15분-20분을 기다려 먹으러 들어갔다.

들어가자 마자 밖에서 만두를 빚고 있었다.





만두를 직접 손으로 빚는다는 걸 잘 홍보하고 있었다.

안그래도 사람 많아 왔다갔다 하는데 치이고 하는데,

저렇게 해야겠나? 먼지도 나고.


누군 입에 침받이 하고 누군 안하고.

하려면 다 같이 하던가.


직원처럼 보이는 사람들은 하고 있고,

주인네 식구처럼 보이는 저 두 사람은 안하고 있다.

짬 안되면 하고 되면 안하는 건가?




김치 맛있다. 명동교자 김치 느낌 좀 난다.




만두. 속이 부실하다. 우리집이 이북 개성집이라 음식이 다 맛있는데,

그 중에서도 유명한 개성만두를 먹고 자라서 그런지

만두 웬만큼 맛있어서는 만두 맛있다고 평가하지 않는다.

그런데 너그럽게 평가해주려 해도 속이 부실한,

거짓말 하는 듯한 만두는 평가 하는 것 자체를 거부한다.



백김치. 난 맛있다고 생각했는데,

같이 간 맛좀 본다는 동료가 사이다 맛 너무 난다고 한다.

그 옆에 다른 직원도 사이다 맛 난다고 한다.

잘 익혀서 그런 맛 날 수도 있다고 내가 말했으나,

그럴 수도 있는데 이건 사이다 맛 난다고 또 그런다. ㅎ

사이다를 진짜 넣은건지 난 잘 모르겠다.



마지막으로 주메뉴 칼국수.

국물은 깔끔하다. 면발도 괜찮다.

그냥 깔끔하니 괜찮다.

그런데 이런 고기국물류 칼국수는

명동교자가 100점이라면 황생가는 한 40점 되겠다.

그냥 삼청동에 돌담좀 쌓아놓고

분위기 잡고 밖에서 만두 빚으니 맛있다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냉정하게, 동네에서 칼국수 좀 하는집 정도 맛 되겠다.


마지막으로 중요한 이 집의 장사마인드좀 짚고 넘어가자.

우리 일행이 8명이 가서 각자 계산했다.

카드로 몇 명이 묶어 계산하는 사람도 있었고,

현금으로 계산하는 사람도 있고 했다.


그런데 돈받는 나이드신 주인같은 할아버지 가까운 아저씨가

계산하는 우리 일행을 앞에 두고 하는 말이 가관이다.


아 이래서 장사 못해 먹는다는 둥... 어쩌고 저쩌고...

이게 무슨 경우인지. 장사 이래서 못한다니.


아참, 김치... 맛은 좋았는데 네 명 않은 테이블에

김치를 너무 조금 가져다 주어 먹자마자 김치가 없어

더 달라고 사람을 부르려 해도, 구석진곳 방에 앉는 자리라서,

벨 눌러도 직원 안오고, 직원이 지나가질 않아서

김치 달라고 기다리다가 국수도 다 식었다.


아참! 또 하나.

발레파킹하는 분들 차 부수것드라.

한 20분 오들오들 떨면서 차 다루는 것 봤는데

그거 보면서 내 차는 절대 여기 안맡긴다 생각했다.

게다가 줄서있는 사람들 비둘기 몰듯 몰며 발레파킹 한다.

어이가 없다.


황생가... 북촌칼국수

따로 계산하는 손님 받기 싫으면

장사 그만해야 한다.

그렇게 손님 대하는 마인드 가지고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기적이다.

장사 그만해라.


점수 5점 만점에 1.2점 준다.

후하게 줬다.


덧붙인다.

나만 불쾌했나 다른 사람들 리뷰를 봤다.

계산 받는 아저씨는 버릇 좀 고치셔야 겠다.

아래 네이버에서 캡쳐한 사람들의 평좀 보시라.








지도 크게 보기
2013.2.10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유사한 주제의 다른 글 보기:
, , , , , , , ,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로하기
줄리 2015.01.23 22:51 댓글달기 고치기/지우기
북촌칼국수 다닌지 14년쯤 된것 같네요.
근데 몇달만에 오늘 점심 먹으러 갔다가 10살된 울 아들이 먼저 나온 만두를 먹으며 하는 말, 이집 만두맛이 바꼈네~
백김치는 사이다 맛이 나..
잇달아 나온 칼국수 또한 예전 맛이 아님에..무척 실망을 안고 나왔다.
처음으로 만두도 남기고, 칼국수도 남기고 나왔는데..
주인께 얘길 할까 말까 망설이다가 그냥 참기로 했다.
오늘 점심 참 불쾌했지만, 더 큰 걱정은 맛집 한 곳이 또 사라진다는 생각에 씁쓸했다.
식당 상호가 바뀔때 혹시 주인이 바뀌는건 아닌가 했는데 한동안은 자리를 지킨것도 각본 이였던것 같다.
예전의 만두 빚던 아들처럼 보이던 젊은 아저씨도..일하던분들도 다 안보이시는 것이 확실히 뭔가 있긴 있는듯 하다.
주인은 그대로라 해도, 확연히 맛이 없어진 음식맛이 증명 해 주고 있으니 말이다.
이제 일산칼국수나 애용할 수 밖에..
차이나맨 2016.05.19 15:43 댓글달기 고치기/지우기
난 이런 비판글이 좋더라. 우리나라 웹에는 죄다 추천글 뿐..

솔직한 비판이 있어야 음식점들 정신차린다. 손님은 왕은 예전말..
자빠진다 ㅋㅋㅋ 2017.06.28 13:45 댓글달기 고치기/지우기
장사하는 사람은 감정이 없나?

바쁜시간 계산 따로 하면 당연히 짜증나지

손님이 왕이다 라는 생각은 가게 주인이 스스로 하는거지 손님이 강요하는게 아닙니다.

저까짓걸 가지고 문을 닫아야 한다는둥 만다는둥 ㅋㅋㅋ 참나

저기다가 마지막에 악의적으로 별 1개짜리 모아놓고 선동질이란 ㅋㅋ 잘먹고온 사람이 훨씬 많은데 별은 온통 한개뿐이네?ㅋㅋㅋㅋㅋ
이전 1 ··· 229 230 231 232 233 234 235 236 237 ··· 313 다음